시장 조사를 잘하는 습관 14가지 요약

ㅡ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1. 시장 조사 오더를 받았는데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분들

​2. 전문 기관을 통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시장 조사를 해야 하는 분들

3. 설문 조사나 FGI 등 각종 조사 방법의 기초를 알고 싶은 분들

4. 현재 하고 있는 시장 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고 싶은 분들

5. 최소 10만 원 정도의 비용으로 간이 시장 조사를 해보고 싶은 분들

6. 엑셀로 할 수 있는 가장 최소한의 데이터 분석을 해보고 싶은 분들

7. 신제품과 주력 제품의 소비자 반응을 체크하고 싶은 분들

8. 광고 영향력 평가 브랜드 인지도 평가 등을 해야 하는 분들


시장 조사도 결국 습관입니다.

1. 우리 제품과 경쟁 제품의 차이점 100가지를 써보는 습관

​만약 당신이 우리 제품과 경쟁 제품의 차이점을 100가지를 써볼 수 있다면 당신의 관찰력과 집요함 그리고 집중력은 최고다. 모든 일이 그렇겠지만 시장 조사의 시작도 바로 이 ‘차이점’을 발견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2. 항상 가설을 세우고 자료 수집, 트렌드 읽기를 하는 습관

시장 조사 한다고 하고선 눈팅만 잔뜩 하고 돌아오는 경우가 있다. FGI나 설문 조사를 할 때도 뻔한 질문만 늘어놓는 경우가 있다. 이 모두 ‘내가 뭘 알아야 하는지’를 명확히 하지 못해 일어나는 문제다. 가설을 세운다는 것은 ‘뭘 조사해야 하는지’를 분명히 하는 것이다.​

3. 가설을 검증해서 정확한 결론을 내리는 습관

​알고 싶은 것을 분명히 했으면 그것의 문제점이나 해결점을 가설로 잡고 집요하고 디테일하게 물어봐야 한다. 그래야 그다음 무슨 액션을 해야하는지 구체화된다.

4. 결론을 내리는데 필요한 정성/정량 조사 중 무엇이 더 이번 프로젝트랑 맞는지, 척하면 척 아는 습관

정성 조사와 정량 조사의 차이점을 명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정성 조사는 문제점을 발견하는 조사이고, 정량 조사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조사라고 할 수 있다.

5. 신제품 개발과 기존 제품 업그레이드, 적어도 이 두 가지 주제에 대해선 내부에 정형화된 시장 조사 프로세스를 갖추는 습관

회사 다니면서 가장 많이 하게 되는 조사가 바로 이 두 가지다. ‘신제품 개발’과 ‘기존 제품 업그레이드’. 신상 기획의 출발이 시장 조사이다. 또 장수 제품을 트렌드에 맞게 성능/디자인 어딜 어떻게 고쳐야 할지도 시장 조사에서 출발한다.

6. 우리 업에 맞는 최적 놈 값을 계속해서 업데이트하는 습관

​예전부터 신제품을 출시했고 신제품 출시 때마다 선호도 평가 결과가 내부에 축적되어 있다면(이게 내부 놈norm 값) 이때의 결괏값을 기준으로 신제품 매출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하지만 신제품을 내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기업이라면 내부 놈 값이 없다. 이럴 때는 어쩔 수 없이 업계에서 관행적으로 쓰는 기준 값을 이용해야 한다. 즉, 조사 결과가 명확해지려면 우리 기업만의 기준 값이 있어야 하고 이를 계속 업그레이드 해야 정확성이 높아진다.

7. 광고 영향 평가, 브랜드 인지도 평가를 할 수 있는 과학적 분석 프로세스를 갖추는 습관

​올가을에 실시한 광고가 매출에 얼마큼의 도움을 주었는지, 브랜드 인지도가 작년에 비해 얼마나 향상되었는지. 이를 알아내기 위해서도 내부 놈 값이 필요하다.

8. 분석이 가능한 데이터를 모으고 이를 엑셀에 잘 정리하는 습관

​분석이 불가능한 데이터가 있고 분석이 가능한 데이터가 있다. 체계화된 데이터(=엑셀에서 분석이 가능한 정리된 데이터)의 경우 그 양이 어마어마하더라도 통계 분석이 가능하다. 분석법만 알고 있다면 누구나 할 수 있다.

9. 나만의 소비자 이해 노트를 만드는 습관

​조사 결과를 누적시켜 놓는 나만의 노트를 만들어야 한다. 매월 혹은 매 분기마다 정례적으로 하는 시장조사가 있다면 차곡차곡 쌓아서 변화된 수치가 의미하는 바를 추적하고 이를 다시 캐묻는 후속 조사를 해야 한다.

10. 과거의 조사 결과를 항상 의심하고 새롭게 조사해야 할 포인트를 발견하는 습관

​할 때마다 조사 결과가 달리 나온다면 조사 방법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트렌드나 소비자의 환경이 바뀌었는지도 확인해봐야 한다. 과거에 한번 조사했으니 그걸로 됐다,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11. ERP와 친해지고 틈날 때마다 자료를 소팅해보는 습관

​사내 ERP에는 각종 데이터가 총망라되어있다. 내가 볼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여러 가지 변수들을 변화시켜 각각의 데이터가 어떻게 도출되는지 시나리오를 정해서 계속해서 소팅해보는 연습을 해보자.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것도 바로 이런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12. 엑셀을 이용한 기본적인 데이터 분석은 할 줄 하는 습관

​엑셀에 데이터 분석 기능을 이용해본 적 있는가? 여기 기능들만 내가 활용할 수 있다면 최소한의 데이터 분석 기술은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걸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얼마나 주먹구구로 시장 조사를 하느냐 그렇지 않으냐의 차이다.​​

13. 피벗 테이블과 친해지고, 통계 용어와 친해지는 습관

​엑셀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의 시작은 피벗 테이블이다. 아직 피벗 테이블이 뭔지, 어떻게 써먹는 것인지 모른다면 당장 유튜브 검색을 통해서 피벗 테이블이 무엇인지부터 확인해보라.​​

14. 시장 조사 보고서는 한 장으로 쓰는 습관

​모든 보고서는 한 장이 최고다. 그리고 모든 보고서는 보고서를 읽는 사람 입장에서 써져야 한다. 이 사실들을 직장인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텐데, 알면서도 내가 열심히 조사 한걸 티 낸다고 온갖 자료를 붙이고 첨부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