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자의 기본 값” – 신입사원이 된 딸에게 쓴 편지



요즘 이 글이 화제다. SNS를 통해서 조금씩 퍼져나가고 있다. 그의 말에는 따뜻한 애정과 약간의 염려와 그리고 격려가 함께 있다. 30년 가까이 먼저 사회 생활을 한 선배의 조언이다.

* 원문 출처 : http://ch.yes24.com/Article/View/44717?Ccode=000_007


떨어지고 떨어지고 떨어지고 나서 드디어 취업에 성공했구나. 축하한다. 비록 네가 최선으로 목표한 곳은 아니었지만 그것은 아무 것도 아니라고 나는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한다. 차선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인생에 대한 마땅한 태도라 믿기 때문이다. 그냥 너를 위로하기 위해서 하는 말이 아니야. 

최선이란 갖고 싶은 미래로서의 명사가 아니라, 바로 지금 내가 있는 곳에서 동사로 쓸 때만 비로소 진짜 의미를 갖는 말이 아닐까 싶어. 그러나 이젠 너도 충분히 어른이니까 고백해도 된다면, 아비인 나도 실은 너와 같은 과정의 인간일 뿐이라 일에서도 삶에서도 모르는 것들 투성인데다 천지사방 분간 못하고 헤매기 일쑤라네.

하아! 일과 삶의 이 한결같은 어리버리함이여.

​네가 하는 일은 분야도 다르고 또 내가 일을 시작하던 때와 지금은 완전히 다른 시대라서 축하한다는 말 다음에 내가 하는 이 모든 말들은 자칫 사족일 수도 있겠다. 지금이 어느 때냐. 충초평판이 금기인 시대가 아니냐. 그러니 사뭇 조심스럽구나. 충고도 조언도 평가도 판단도 아닌, 단지 후배가 행복하길 바라는 선배의 당부라 하면 괜찮을까 하는 마음으로 아비의 말을 이어가련다.

며칠 전 퇴근한 네가 회사에서 일을 잘 하는 선배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는 말을 했을 때 우리가 나눈 대화를 기억하니? 고마운 선배에게 고마움을 느꼈다면 그 고마움을 표현해야 한다고 내가 말하자, 너는 당연히 그렇게 하고 있다 했지. 

일에서 리스펙트할 사람를 만나는 건 아주 큰 행운이며 그 행운에 마땅한 태도는 궁금해 하는 것이라고 나는 말했지. 선배가 보기에 지금 내가 잘하고 있냐고, 선배가 보기에 아쉬운 부분이 뭐냐고, 앞으로 선배처럼 일을 잘하려면 지금 내 시점에 필요한 게 뭐라 생각하느냐고 궁금해하고 물어보라고 말이야. 골똘히 생각할 때 너도 모르게 짓게 되는 표정과 눈썹의 각도를 만들며 넌 말했지. 아! 그 생각은 못해봤네.

(중략)

기억하렴. 너는 실패할 것이다. 좌절할 것이다. 정당한 노력이 무시될 것이며 눈부신 기여는 남의 공로가 될 것이다. 너를 싫어하는 이유를 끝내 알지 못하는 채로 너를 싫어하는 동료들과 일하게 될 것이고, 너로서는 억울한 오해와 억측의 수근거림을 감내해야 할 것이다. 때려치우고 싶은 순간에 직면할 것이며 누구에게 물어도 답을 들을 수 없는 시간이 예고 없이 찾아 올 것이다. 그것이 일하는 자의 기본값이다.”

함께 일하는 동료들에게 흔쾌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 일은 함께 하는 것이고 완벽한 인간은 없는 것. 흔쾌한 사람은 먼저 말을 거는 사람이야. 오늘 점심은 파스타가 어떠냐고 먼저 묻는 사람이야. 아침에 출근하면 먼저 눈 마주치며 인사하는 사람이야. 혹여 잘해보려다가 실수를 하거나 일을 그르친 책임이 네게 있다면 장황한 의도 뒤로 숨지 말고 씩씩하게 인정하길 바란다. 그것은 정말 드물고 귀한 태도다. 죄송합니다, 제 잘못입니다, 씩씩하게 말하고 쓴 질책을 달게 받아라. 씩씩하다는 건 뻔뻔하다는 것과는 달라.

또 흔쾌한 사람은 회의실에서 좋으면 좋다, 아니면 이래서 아니다 리액션에 적극적인 사람이며 동료의 장점을 먼저 발견해주는 사람이야. 동료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은 결코 그를 궁금해 하지 않으며, 궁금하지 않은 사람에게 자발적으로 뭔가를 묻는 일은 없겠지. 모든 질문이 답을 얻는 건 아니지만 질문하지 않는 자는 어떤 답도 들을 수 없지 않겠니? 제대로 알지 못하면 제대로 실행할 수가 없는데 그 시작은 질문이고 질문은 존중과 리스펙트에서 비롯되는 거지. “

“하는 일이 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해야 할 말이 뭔지도 정확히 아는 법이다. 뒤집어 말하자면, 자기가 하는 일이 뭔지 정확히 알지 못하는 사람은 자기가 해야 할 말이 뭔지 정확히 알 수 없게 되는 것이지. 그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야.”

“일을 하면서 우리가 가진 것 이상을 욕심내지는 말자. 일하는 자의 목표가 스티브 잡스가 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그것은 스스로를 불행하게 할 뿐이야. 나는 스티브 잡스가 아니며 앞으로도 스티브 잡스가 될 생각은 전혀 없다는 걸 단호히 밝혀두고 싶구나. 우리는 간신히 우리 자신이 되거나 마침내 우리 자신이 될 수 있을 뿐이지. 그러니 매순간 백퍼센트 나 자신으로 일하자. 회사나 세상이 알아주면 행운이고 끝내 알아주지 않는다 해도 할 수 없는 것이고 말이지. 무엇보다 내가 알면 되는 거지. 그리고 나와 함께 일한 동료 누군가 한사람은 알겠지. 그러면 됐지, 뭐.”

* 글 : 이원흥(카피라이터, 현 농심기획 상무, 남의 마음을 흔드는 건 다 카피다 집필)
* 이원흥 작가님의 다른 글도 책으로 만나보세요. 도서 제목 클릭시 해당 도서 소개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